||| (주)동서로지스틱스 |||

 

 

 

> 고객센터 > 공지사항

 
작성일 : 13-10-23 13:33
[베트남 출장보고서-2] 2013.10.01 ~ 2013.10.09 - 이다음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5,034  
 
- 2013.10.07 ~ 10.09 (출장 7일차, 호치민으로 이동) 
 
 
 
 
 
 
 
  국내선을 이용해 베트남 출장의 마지막 일정지인 호치민으로 이동 했습니다.
 
 
 
23DG.PNG

 
 
 
 
 
 
 
 
 
 
 
 
 
 
 
 
 
 
 
 
 
하이퐁 공항 플랫폼의 모습
흡사, 한국의 시외버스 정류장 같은 분위기로 아담하면서도 조용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하이퐁에서 호치민까지는 1700km 이상이 걸리고, 기차로 가게되면 이틀밤을 새워야 한다고 하는데,
그 거리만큼이나 두 곳의 분위기나 생활도 많이 다른듯한 느낌이었습니다.
 
 
 
1F34.PNG

 
 
 
 
 
 
 
 
 
 
 
 
 
 
 
 
 
 
 
 
 
 
 
 
 
 
 
 
 
 
호치민 사무소의 또 다른 Amber~ Ms.Thao의 픽업으로 무사히 호치민에 도착 하였습니다.
같은 베트남이지만, 날씨부터 분위기까지 전혀 다른듯한 느낌의 호치민
수도는 하노이지만 실제로 수도의 모든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경제중심지 호치민 !
대표님께서도 현재 호치민에 상주하고 계시기 때문에 더욱 각별하고, 특별했던 느낌이었던 것 같습니다.
 
 
 
호치민 직원들 또한, 깊은 열정과 책임감을 갖고 근무하는 모습이었으며
메신저로만 연락해오다 실제로 만나게 되니, 정말 반갑고 신기했습니다. ^^
 
 
 
2F.PNG

 
 
 
 
 
 
 
 
 
 
 
 
 
 
 
 
 
 
 
 
 
 
 
 
 
 
 
 
 
호치민에서 1시간반 정도 떨어진 빈증(BINH DUONG)으로 이동하였습니다.
 
 
구불구불 좋지못한 길도 많이 있었지만 한국의 시골처럼 한적하면서도 고즈넉한 분위기와
창밖으로 보이는 자전거와 오토바이를 탄 베트남 사람들의 여유로운 모습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3DG.PNG

 
 
 
 
 
 
 
 
 
 
 
 
 
 
 
 
 
 
 
 
 
 
 
 
 
 
 
 
 
 
 
 
대표님을 따라, 호치민 일정을 소화하면서
혼자였을 때 보다 훨씬 더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2G.PNG
 
 
 
 
 
 
 
 
 
 
 
 
 
 
 
 
 
 
 
 
 
 
 
 
 
 
 
 
 
 
 
 
 
빈증과는 전-혀 다른분위기의 호치민 시내의 모습, 멋진 야경 !
 
베트남에 있는 대부분의 높은 건물들은,
한국회사에서 건설된 빌딩들이 대부분이라는 말을 들었을 때,
한국인으로써 자부심과 뿌듯함도 느낄 수 있었던것 같습니다.

 
  
 
 
 
33G.PNG

 
 
 
 
 
 
 
 
 
 
 
 
 
 
 
 
 
 
 
 
 
 
 
 
 
 
 
 
 
 
 
 
 
유럽에 온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멋스러운 야경의 호치민.
 
 
 
 
33G.PNG

 
 
 
 
 
 
 
 
 
 
 
 
 
 
 
 
 
 
 
 
 
 
 
 
3G.PNG

 
 
 
 
 
 
 
 
 
 
 
 
 
 
 
 
 
 
 
 
 
 
 
 
 
 
 
 
 
 
 
 
 
33.PNG

 
 
 
 
 
 
 
 
 
 
 
 
 
 
 
 
 
 
 
 
 
 
 
 
 
 
 
 
 
 
 
 
 
 
마지막 일정을 마치고, 대표님께서 사주신 맛있는 저녁 !
베트남에서 먹었던 음식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저녁식사 였던것 같습니다.
 
 
 
부족함이 많았던 베트남 첫 출장의 아쉬움은 호치민 공항에 고이 남겨두고..
서울로 복귀하여 업무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점들만 모아, 모아,
무사히 컴백 !
열흘간의 업무를 대신해준 동료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저는 다시 열심히 업무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열심히 근무하고 있는 서울 사무소의 여직원 동료들도 좋은 기회가 생기게 된다면..
백문이 불여일견망설임 없이! 두려움 없이! 도전해 보시기를 권유 합니다
 
 
부족했지만, 9일간의 베트남 출장 보고서를 마치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이다음 -